신한카드, 국내 최초 민간 주도 데이터댐 구축나서

카드 데이터 통신, 신용, 유통 데이터 결합
 SK텔레콤, KCB, GS리테일, 홈쇼핑 등 데이터동맹 추진

정희진 승인 2021.02.04 15:02 의견 0
신한카드가 국내최초로 민간주도 데이터댐 구축에 나선다. [그래픽=신한카드 제공]

[나눔경제뉴스=정희진기자] 신한카드가 국내최초로 ‘한국판 뉴딜’ 정책과 연계해, 중장기적으로 ‘민간 데이터댐’을 구축 목표로 모든 산업분야에 데이터 동맹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통신·신용·유통 3대 산업 분야에 걸쳐 국내 최고의 데이터 기업과 협력한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4일 이동통신 1위 사업자 SK텔레콤, 4400만명의 신용정보를 보유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그리고, 국내 최고수준의 유통 데이터를 보유한 GS리테일·홈쇼핑과 함께 데이터사업 동맹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존 제휴관계인 홈플러스와 다날·이니시스 PG사, 부동산114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들이 이번 데이터사업 동맹에 참여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신한카드는 밝혔다.

신한카드는 향후 오픈형 얼라이언스를 지속 확대해, 자동차·제조·패션·의료·교통·숙박 등의 데이터기업들과 데이터분석 전문기업, 컨설팅 업체, 시스템·솔루션 기업 등이 추가적으로 합류할 것으로 전망했다.

궁극적으로는 민간영역의 모든 데이터를 수집·결합·분석·유통하는 ‘민간 데이터댐’을 구축한다.

데이터 댐은 정부가 작년 7월 14일 확정·발표한 정책인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로, 데이터 수집·가공·거래·활용기반을 강화해 데이터 경제를 가속화하자는 의미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