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신경마비, 3개월 지나도 낫지 않으면 후유증 가능성

10년간 안면신경마비 환자 42% 증가…50~60대 45.7% 
발생 후 2~3일 내 치료가 골든타임

최유나 승인 2022.01.20 10:09 의견 0

안면신경장애 환자수는 2011년 6만3128명에서 2020년 8만9464명으로 최근 10년간 42% 증가했다. 최근 5년간으로는 14% 증가했다.


[나눔경제뉴스=최유나기자] 안면신경마비는 3개월 지나도 낫지 않으면 후유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내 치료가 골든타임으로 조사됐다.

2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에 따르면 안면신경장애 환자수는 2011년 6만3128명에서 2020년 8만9464명으로 최근 10년간 42% 증가했다. 최근 5년간으로는 14%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2020년 기준 50~60대의 중장년층이 4만920명으로 전체의 45.7%를 차지해, 안면신경마비 환자 10명 중 4.6명이 50~60대였다. 20대 이하 안면신경마비 환자도 9.8%로 젊은 안면신경마비 환자도 적지 않았다.

성별로는 여성 환자의 비율이 전체의 57%(5만1041명)로 남성 환자 43%(3만8423명)보다 다소 높았다.

2020년 연령별 안면 신경마비 환자 비율[그래픽=한림대동탄성심병원]


안면신경마비 종류별로는 한쪽 얼굴이 마비되는 ‘벨마비’가 전체 57.6%(5만1511명)로 가장 많았고, 안면에 떨림증상이 나타나는 ‘긴대성 반쪽얼굴연축’이 20.4%(1만8265명), 안면근육파동증 및 멜커슨 증후군 등 기타 안면신경장애가 12.3%(1만998명), 상세불명의 안면신경장애가 9.7%(8690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김진 교수는 “전체 안면신경마비 환자 중 70%는 치료를 하지 않아도 저절로 돌아오지만 나머지 30%의 환자들은 치료를 받지 않으면 회복이 안 되고 후유증이 남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교수는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친 안면신경마비 환자들은 입꼬리가 전혀 올라가지 않고 웃거나 눈을 감을 수도 없을 정도로 심각한 후유증이 남는다"면서 "마비증상이 나타났을 때 즉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최근 10년간 국내 안면마비환자의 발생빈도[그래픽=한림대동탄성심병원]


▶통증․미각․이명, 마비증상 있으면 즉시 응급실로

안면신경은 뇌에서 뻗어 나와 귀에서부터 이하선이라는 침샘을 거쳐서 얼굴근육에 분포해 있다. 이러한 안면신경에 바이러스가 침투하거나 종양, 진드기, 혈관질환 등의 영향으로 안면신경이 압박을 받게 되면 안면신경마비가 올 수 있다.

또 안면신경을 둘러싸고 있는 뼈가 깨지며 안면신경을 손상시킬 수 있다. 상처에서 나온 혈액이 굳으며 안면신경을 압박하는 등 외상에 의한 마비도 있다.

안면신경마비의 원인 중 대부분은 바이러스 때문인데, 바이러스에 감염돼 염증이 생기면서 부종을 일으켜 안면신경을 압박하게 된다. 이때 부종을 빠르게 줄여주지 않으면 안면신경에 변성이 일어나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때문에 마비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틀에서 사흘 안에 응급실을 방문해 고농도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해야 한다.

김진 교수는 “안면신경마비 의심증상은 양치질을 할 때 물이 새거나 말이 어눌해지며, 눈이 잘 감기지 않아서 뻑뻑하게 느껴지는 경우”라며 “이외에도 얼굴의 반쪽 또는 귀 뒤에 통증이 있을 때, 혀의 반쪽에서 미각이 느껴지지 않을 때, 드물게는 이명이 있을 때 안면신경마비를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