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보이스피싱 ‘긴급 망차단 서비스’ 도입

‘실시간 보이스피싱 탐지 및 알림’ 추진

차민수 승인 2024.07.11 14:46 의견 0

KT가 고객에게 ‘범죄에서 안전한 통신 생활’을 위한 서비스들을 제공한다. 직원이 보이스피싱 범죄 의심 회선을 즉시 차단하는 ‘긴급망차단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사진=KT]


[나눔경제뉴스=차민수 기자] "범죄에서 안전한 통신 생활 구현"

KT(대표이사 김영섭)가 11일 고객에게 ‘보이스피싱 등 범죄에서 안전한 통신 생활’을 위한 서비스들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KT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사용되는 번호를 네트워크상에서 긴급 차단할 수 있는 ‘긴급 망차단 서비스’를 개발해, 10일부터 KT 망을 사용하는 범죄 회선에 대한 실시간 차단을 시작했다.

기존엔 수사기관 요청에 따라 범죄 회선을 이용 정지시키기까진 최소 만 하루의 시간이 소요됐다면, 이번 긴급 망차단 시스템 도입으로 즉시 범죄 회선의 전화 수 발신을 차단함으로써 보이스피싱 위협에 노출된 피해자들을 신속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나아가 KT는 하반기 중 AI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보이스피싱 탐지’ 서비스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실시간 보이스피싱 탐지 서비스란 현재 통화 중인 보이스피싱의 위험도를 휴대폰에서 탐지해 고객에게 알려주는 기능이다.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되면 간편신고를 통해 범죄 피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특히 외부 연동 없이 자체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온디바이스 AI’를 적용한다. 민감한 개인정보가 포함된 음성 통화 데이터를 외부로 보내지 않음으로써 고객이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KT는 실시간 보이스피싱 탐지를 월 600만명 이상의 고객이 사용하고 있는 브이피(VP Inc.)의 ‘후후’에 먼저 탑재해 서비스를 출시하고, 향후 금융권과 협력해 서비스를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KT는 분실폰 위치찾기 서비스의 정확도와 편의성을 대폭 개선했다. 기존엔 기지국 신호 기반으로 대략적 위치를 추정했다면, 앞으로는 기지국과 함께 GPS와 와이파이 신호까지 고려한 ‘복합 측위’ 방식을 사용해 정밀한 위치 찾기가 가능해졌다. 본인인증 방식도 기존 아이핀 인증에 KT 고객 인증과 이메일 인증, 그리고 법정대리인 인증을 추가해 접근성을 높였다.

KT 고객경험혁신본부장 이병무 상무는 “긴급망차단서비스와 실시간 보이스피싱 탐지 서비스, 그리고 분실폰 위치찾기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더 안전하고 편리한 통신 생활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