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누구’의 향후 로드맵ᆞ알렉사와의 협업 공개

‘누구 컨퍼런스 2021’ 온라인 개최

차민수 승인 2021.10.20 13:00 의견 0
이현아 SKT AI&CO장(컴퍼니장)은 “이번 ‘누구 컨퍼런스’는 커뮤니케이션ᆞ에이전트ᆞ혁신ᆞ연결의 4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누구’의 지난 5년간의 노력과 성과, 향후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사진=SKT]

[나눔경제뉴스=차민수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AI 플랫폼 개발 및 서비스 운영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누구 컨퍼런스 2021(이하 누구 컨퍼런스)’을 20일 온라인 개최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누구 컨퍼런스’는 행사 홈페이지*를 통해 비대면으로 개최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실시간 스트리밍 형식으로 17개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SKT는 이번 ‘누구 컨퍼런스’에서 ▲‘T전화 x 누구’를 통해 커뮤니케이션 에이전트로 진화하는 AI 플랫폼 ‘누구’의 향후 로드맵과 함께 ▲아마존 알렉사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 중인 듀얼 에이전트 프로젝트 등을 소개했다.

특히 듀얼 에이전트의 경우, 아마존 알렉사의 애런 루벤슨 부사장이 직접 출연해 SKT-아마존의 공동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이밖에도 SKT는 신형 볼보 XC60에 탑재된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의 상세 기능과 기반 기술 소개 등 업계 관계자 뿐 아니라 일반인들에게도 유익하고 흥미로운 정보를 준비했다.

한편, SKT는 ‘누구 컨퍼런스’ 영상을 캡처해 본인의 SNS에 지정된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 하는 선착순 2,000명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제공하는등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현아 SKT AI&CO장(컴퍼니장)은 “이번 ‘누구 컨퍼런스’는 커뮤니케이션ᆞ에이전트ᆞ혁신ᆞ연결의 4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누구’의 지난 5년간의 노력과 성과, 향후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