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화문원팀 ‘사랑의 릴레이 헌혈’···"혈액수급 안정화 지원"

10월 3회 진행··· 착한플랫폼 ‘나눠정’ 앱 300여명 신청

차민수 승인 2021.10.20 09:24 의견 0
KT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화문원팀 소속 16개 기관과 ‘사랑의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광화문원팀 소속 임직원이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사진=KT]

[나눔경제뉴스=차민수기자] KT(대표 구현모)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수급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광화문원팀 소속 16개 기관과 ‘사랑의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헌혈수급 안정화에 동참해 사회문제를 해결하자는 KMI 한국의학연구소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이달 13일 처음 시작한 사랑의 릴레이 헌혈은10월 한달 간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종로 홍보관 앞에서 진행된다.

광화문원팀 소속 임직원 누구나 광화문원팀의 착한 플랫폼 ‘나눠정’ 애플리케이션에서 헌혈 희망일을 선택할 수 있다. 10월 20일 기준으로 약 150명이 헌혈에 참여했고, 300여명이 신청했다.

대한적십자사 동부혈액원 윤정표 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헌혈기피 및 단체헌혈이 줄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생명을 나누는 값진 일에 광화문원팀 소속 임직원이 동참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광화문원팀 소속 KMI 윤선희 이사는 “병원에서는 수술 일정을 연기할 정도로 혈액 수급상황이 좋지 않다”며 “광화문원팀의 이같은ESG활동이 혈액수급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사회에 보탬이 되는 활동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ESG경영추진실장 이선주 상무는 “광화문원팀 활동은 우리 사회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더욱 빛을 발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으는 것은 물론, 우리 사회 전체에 가치를 더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