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섭취하면 우울증 발병 위험 감소에 도움”

중국 저장성 질병예방통제센터,‘정신의학 최신연구’ 게제

최유나 승인 2023.01.26 13:53 의견 0
콩 식품 섭취가 노인 우울증 발병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나눔경제뉴스=최유나 기자] "25mg~100mg의 이소플라본 섭취, 폐경 후 우울증 증상 개선"

콩 식품 섭취가 노인 우울증 발병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6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 성인의 약 5%가 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된다. 최근 코로나 19로 인한 우울증 환자가 증가하고 고령 인구 증가에 따라 노인 우울증 환자 또한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특히 노인의 우울증은 자칫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현상이라고 여길 수 있으나 우울증은 삶의 모든 측면에 큰 영향을 미치고 치매, 심혈관질환, 뇌졸중 등의 신체 건강과도 밀접히 관련돼있어 예방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주 4~7회의 콩 섭취, 노인 우울증 발병 위험 감소에 도움

지난 9월 중국 저장성 질병예방통제센터 연구팀이 정신의학분야 국제학술지인 ‘정신의학 최신연구’(Frontiers in Psychiatry)에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콩 섭취량이 많을수록 노인의 우울증 발병 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중국 저장성의 노인 10,901명을 대상으로 음식 섭취 빈도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 후 6년 간 추적 관찰을 통해 식품 섭취와 우울증 발병 빈도에 대한 연관성을 살펴봤다.

최종적으로 평균 연령 68.2세의 남녀 총 6,253명을 분석한 결과, 콩 및 콩 식품 섭취 빈도가 많을수록 우울증 발병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 4~7회 섭취한 사람은 주 1회 콩 식품을 섭취한 사람에 비해 우울증 위험이 54% 감소하며, 하위 그룹 분석 결과, 콩 식품 섭취량이 매주 50g 증가했을 때 주요 우울장애(Major depressive disorder)의 위험도가 8%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연구팀은 정기적인 콩 식품 섭취가 노인의 정신건강에 유익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시사했다.

25mg~100mg의 이소플라본 섭취, 폐경 후 우울증 증상 개선

지난해 8월 국제임상시험저널에 발표된 중국 란저우대학교 연구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식물성 에스트로겐, 특히 콩의 이소플라본이 폐경 후 우울증 치료에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폐경 후 여성의 우울증 치료에 미치는 효과를 평가하고자 2,183개의 연구를 수집, 그 중 19건의 연구에 대해 메타 분석을 실시했다.

메타 분석 결과, 1,248명의 폐경 후 여성에게서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위약 대비 폐경 후 우울증 증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약과의 효과 비교는 표준화된 평균 차이(SMD)를 통해 산출했다. 음수이면서 절댓값이 클수록 위약보다 효과적임을 의미한다.

식물성 에스트로겐의 폐경 후 우울증에 대한 효과는 SMD -0.45였다. 식물성 에스트로겐 중에서는 이소플라본(SDM -0.52)이 리그난(SDM -0.23)보다 폐경 후 우울증 개선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25mg~100mg의 이소플라본을 장기간 복용하면 폐경 후 우울증 증상을 완화(SDM -0.45)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연구팀은 이소플라본과 리그난이 폐경 후 우울증에 대한 보완 치료제로 간주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SCI급 국제학술지 ‘식품 및 기능’(Food & Function)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콩의 성분 중 하나인 이소플라본이 장내 미생물 균총을 재구성해 신경전달물질에 영향을 줌으로써 우울증과 유사한 행동을 완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