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포항에 6만톤 양극재 공장 신설…글로벌 톱티어 도약

경북·포항시와 투자 협약 체결…2025년 글로벌 27만톤 체제 구축

차민수 승인 2021.07.09 15:11 의견 0
X
포스코케미칼이 8일 포항시청에서 경상북도, 포항시와 함께 양극재 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사진=포스코케미칼]

[나눔경제뉴스=차민수기자] “글로벌 최고 수준 경쟁력 갖춘 생산기지 건설해 K배터리 산업 선도 할 것”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지난 8일 연산 6만톤의 양극재 공장 신설 투자에 나서며 글로벌 톱티어 도약에 박차를 가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포스코케미칼과 경상북도, 포항시는 이날 포항시청에서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대표이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및 사업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극재 공장 신설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민경준 사장은 “배터리 산업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경상북도 및 포항시와 함께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생산기지를 건립해 K배터리 산업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내년부터 약 6000억원을 투자해 포항시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 내 12만여 ㎡ 부지에 연산 6만톤 규모의 양극재 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포항공장이 건설되면 포스코케미칼은 기존의 광양, 구미 공장과 함께 국내에 연산 16만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60kWh급 전기차 약 180만여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투자로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하며 급성장하는 배터리 소재 시장에서의 기회를 선점하게 되었다. 2025년까지 양극재 사업에서 글로벌 톱티어로 도약한다는 목표 달성에 더욱 가까워졌다.

포스코케미칼은 국내 16만톤을 비롯해 미국, 유럽, 중국 등 해외에도 속도감 있는 투자를 단행해 연산 11만톤의 해외 양극재 공장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국내외 생산능력을 27만톤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스위스 투자은행인 UBS 등의 올해 발표에 따르면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은 2020년 300만대에서 2030년 3550만대까지 연평균 28% 수준의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이에 따라 배터리 소재 수요도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포스코케미칼은 포스코와 함께 리튬•니켈•흑연 원료 등의 자원 개발, 양산능력 확대를 위한 선제적 투자, NCMA 양극재 등의 차세대 소재 연구개발로 사업 경쟁력을 높여 왔다. 이를 기반으로 이차전지소재 사업에서 글로벌 톱티어로 도약한다는 성장 전략을 추진해 왔다.

또한 최근 글로벌 완성차사들의 배터리 내재화와 권역별 공급망 구축 등의 시장 변화가 포스코케미칼과 같은 사업 역량을 갖춘 소재사에게는 성장을 위한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적극적인 투자와 고객사 다변화를 통해 점유율을 높여 나가고 있다.

한편, 포항시는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차세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었다. 포스코케미칼의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비롯해 배터리 리사이클링공장, 양극재 공장 등 다수의 기업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