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몽골정부, 전략적 협력…몽골산 희토류 국내공급

구현모 KT 대표, 외국 기업인 최초 '몽골 CTO' 위촉

정영선 승인 2023.01.26 17:26 의견 0

KT 구현모 대표(왼쪽)가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 위촉식에 참석해 몽골 디지털개발부 오츠랄 니암오소르(Uchral Nyam-Osor) 장관(오른쪽)으로 부터 위촉장을 전달 받고 있다. [사진=KT]


[나눔경제뉴스=정영선 기자] KT가 몽골에서 생산되는 희토류 등 광물자원을 국내에 공급하는 등 몽골 정부와 사업 협력을 확대한다.

KT는 26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디지털 몽골 실현’을 위한 KT-몽골 전략적 협력체결행사에서 희토류 등 몽골의 광물자원을 국내에 공급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과 어용에르덴 롭산남스랴 몽골 총리가 참석했다.

몽골은 세계 10대 자원부국으로 희토류(세계 매장량 16% 보유), 구리(2위), 형석(3위), 금, 철, 아연 등 80여 종의 광물을 다량으로 보유하고 있다.

KT는 지난해부터 몽골의 국가개발 전략인 신부흥정책에 발맞춰 몽골의 다양한 산업 분야의 디지털화를 위해 협력해왔다.

KT 측은 “KT-몽골 사이 디지털전환(DX) 협력 과정 가운데 체결된 이번 업무협약은 몽골의 산업 발전뿐 아니라 국내 다른 산업과 협력해 대한민국 미래가치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KT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몽골에서 생산된 희토류 등 다양한 광물 자원을 국내 산업에 우선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안정적 기반을 마련했다. 향후 정부와 국내 산업계와 논의해 구체적 공급 방안을 마련한다.

이날 구현모 사장은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 위촉식에서 외국 기업인 최초로 몽골의 국가 최고기술경영자로 위촉됐다.

구 사장의 몽골 국가 최고기술경영자 선임은 KT의 디지코(디지털플랫폼회사) 전략에 기반을 둔 디지털전환 역량과 그 기여도를 인정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KT그룹은 몽골의 금융, 의료, 디지털, 미디어 등 주요 산업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몽골 정부 컨설팅 등 긴밀한 상호 협력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한편 위촉식과 함께 이날 KT그룹은 ▲금융(사업계약) ▲의료 ▲DX ▲미디어 등 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계약 및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는 몽골의 디지털화를 시작으로 KT DIGICO 성공 전략을 글로벌 사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구현모 대표는 “이번 몽골과의 자원, 금융, 의료, 미디어 등 다양한 사업영역에서의 협력으로 ‘확대된 DIGICO’ 전략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지난 3년간 이루어낸 KT의 성장 전략, 노하우를 글로벌 DIGICO 전략으로 확장해 국내외 타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성장을 이끌어 내는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나눔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